CHUNCHEON TREATRE FESTIVAL

<22-07-06> 강원일보[가부장적 아버지 떠난 뒤…남겨진 가족의 삶]


작성일 : 2022-07-06    작성자 : 춘천연극제      조회수 : 61

“남아 있는 가족의 삶은 어때야 하는가?”

무거운 주제와 가슴이 먹먹한 이야기에 관객들은 박수조차 힘 있게 치지 못했다.

지난 4일 봄내극장에는 2022 춘천연극제의 첫 공식 초청작 ‘이장'이 올랐다. 한국 최고의 연출가로 꼽히는 박근형이 쓰고 연출한 작품으로 관심을 모았다. 작품은 돌아가신 아버지의 산소에 물이 차서 이장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흘러갔다. 바람난 부인과 이혼하며 빈털터리가 된 큰아들,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부인에게 쩔쩔매는 둘째 아들, 그리고 외국인 남편과 결혼해 곧 해외로 떠나는 막내딸이 등장한다. 그리고 가족들 옆에 벽에서 자꾸 소리가 들린다는 어머니가 있다. 자녀들은 가부장적인 아버지를 싫어했지만 그의 모습을 닮아 갔다. 이미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챙기느라 우리 곁에 살아가고 있는 어머니를 보지 못하는 모습이 관객들의 마음을 강하게 두드렸다. 춘천연극제는 올해 전국적으로 대중성과 예술성을 인정받은 작품을 초청작으로 선정, ‘이장'을 시작으로 지난해 춘천연극제 코미디경연작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통영 극단 벅수골 ‘퓨전, 사랑소리나다'와 강원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마주보는 집', 부산 극단 동녘의 ‘가을, 반딧불이' 등을 선보인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