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춘천연극제

CHUNCHEON THEATRE FESTIVAL

춘천연극제

Chuncheon International Theatre Festival

프로그램 상세보기

CHUNCHEON THEATRE FESTIVAL

← 뒤로가기

기쁜 우리 젊은 날

2020. 06. 19(금) 5시 / 7시30분

축제극장 몸짓

만19세 이상 관람가


너무도 유쾌했던 기쁜 우리 젊은 날! 민영은 십년 째 사법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고시생이다. 그런 민영을 지연은 십년 째 뒷바라지 중이다. 지연은 점점 지쳐간다. 그러나 민영은 여전히 태평세월이다. 어느 날 지연은 그런 민영에게 다 때려치우고 공무원 시험이라도 준비하라고 역정 낸다. 우재는 신인 연극배우이다. 이제 극단에 들어가 시작하는 새내기이다. 당연히 연극에 캐스팅 되기도 쉽지 않지만 설령 캐스팅 된다고 해도 잠깐 등장하는 단역뿐이다. 우재는 좋아하는 여자가 있다. 은선이다. 그러나 은선이는 시인(인지는 확실치 않은) 인주를 좋아한다. 우재는 그것이 괴롭다. 학교선배인 민영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지만 민영이라고 뾰족한 수가 있는 것은 아니다. 그저 우재에게 공짜 술이나 얻어 마시는 꼴이다. 인주는 자칭 시인이다. 그가 어떤 경로로 시인이 되었는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단지 그는 자신의 이름으로 출판된 시집이 있으며 평소 제법 시인인 척 그럴듯하게 행동한다. 인주는 시 모임에서 만난 선화를 좋아한다. 겉으로는 시를 가르치는 선배처럼 굴지만 속은 뻔하다. 선화를 좋아한다. 성격이 개방적인 선화는 가끔 취기가 오르면 인주에게 몸을 허락하기도 한다. 어쩜 그거 때문에 인주가 선화를 좋아하는 것일 수도 있다. 최근에 인주는 거머리처럼 들러붙는 은선을 차버렸다. 애까지 떼게 한 후 말이다. 은선은, 말했듯이 우재가 좋아하는 여자다. 그러나 역시 말했든 은선은 인주를 좋아한다. 시인의 분위기를 풍기는 인주의 지적인(척 하는) 모습에 반해 몸과 마음을 바쳐 인주를 사랑한다. 인주를 위해 다이어트도 하고 평소 안 읽던 시집도 사서 읽는다. 심지어 뱃속의 애도 지웠다. 물론 인주 애다. 그러나 결국 인주에게 버려진다. 선화는 시를 공부하는 여자다. 시 모임에서 인주를 만나 몇 번 같이 어울렸고 몸도 섞었지만 선화는 인주의 속물근성과 허위의식을 꾀뚫고 있다. 어느 날 선화는 신춘문예 시 부문에 당선된다. 그러나 선화는 시 자체가 굉장히 웃기는 글이고 시를 쓰는 거 자체가 독자에게 사기 치는 것이라 생각한다. 당선 된 날 밤, 선화는 인주의 영혼을 죽여 버린다. 말로써 인주의 의식을 난도질 한다. 그리고 선화는, 시를 포기한다. 이들은 모두 연결되어 있다. 누구의 친구, 혹은 누구의 후배, 선배 하는 식으로. 이 얼키고 설킨 젊은이들은 오늘도 서로에게 상처주고 또 상처받는다. 그들은 암담하고 비루한 현실을 그렇게 거칠고 격정적으로 살아낸다. 어딘가에 혹시 존재할 파랑새를 찾아서 말이다. 과연, 파랑새는 있을까?